분야별정보

밖에서 돌아다니다 보면 외진 주차장이나 공터에 사이드미러가 덜렁 거리고 유리창에 금이 가 있고 외관에 녹이 많이 슬어있는 자동차를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. 
이러한 자동차를 보면 누가 타고 다니는 것인지 아니면 움직일 수는 있는 것인지 의문이 생길 수 있는데 이렇게 주인도 없이 며칠 동안 그대로 방치되어있다면 문제가 있습니다. 


이런 자동차를 무단 방치 자동차라고 부르며 자동차를 타다가 낡아서 사용할 일이 없게 되면 길거리에 주차해놓고 버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.

만약 자신의 집 앞 골목이나 주차장에 방치되어 있는 경우 신고를 통해 처리할 수 있습니다.
자동차관리법 제26조에는 자동차의 강제처리 규정이 있습니다.


규정을 살펴보면 자동차를 일정한 장소에 고정시켜 운행외의 용도로 사용하는 행위나 자동차를 도로에 계속하여 방치하는 행위가 있을 경우 자동차를 강제처리 할 수 있습니다.
또한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 자동차를 강제처리할 수 있습니다.
처리절차로는 무단으로 방치된 차량이 있을 경우 먼저 시장, 군수, 구청장에게 신고를 해야 합니다.

만약 자동차를 이처럼 무단 방치한다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.


최초 적발 후 계고 기간 내 현장에서 자진이동을 하게 되면 처벌을 받지 않습니다.
하지만 견인 후 차량을 인수 시에는 범칙금 30만원이하(1톤이상시 20만원), 폐차처리시 범칙금 150만원 이하(1톤이하 100만원)을 낼 수 있습니다.
만약 범칙금 미납 및 행불 시 1년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게 되므로 주의해야 합니다.